[태그:] <span>열 처녀 비유</span>

3.3.5 그런즉 깨어 있으라

– 이국진

이 비유를 하신 후에 예수님은 제자들에게 “그런즉 깨어 있으라. 너희는 그 날과 그 때를 알지 못하느니라”고 말씀하셨다. 이러한 교훈은 비유의 내용 자체와는 맞지 않는 것처럼 보인다. 깨어 있지 못했던 사람들은 어리석은 5명의 처녀들뿐만 아니라 슬기로웠던 또 다른 5명의 처녀들도 마찬가지였기 때문이다. 어리석은 처녀들의 문제는 그들이 깨어 있지 못했다는 데 있지 않고, 그들이 제대로 준비하지 못했다는 데 있었다. 그런데 왜 예수님은 이 비유의 결론으로 깨어 있으라고 권고하는가?

그것은 “깨어 있다”는 표현이 종말의 때를 “준비하는 것”을 의미하는 비유의 언어이기 때문이다. 1 잠에 취해서 있는 것이 아니라 깨어 있다는 비유의 언어를 통해서 정신을 바짝 차리고 무엇인가를 대비하고 준비한다는 의미를 전달하고 있다.

이 글의 주소: http://iwbs.org/?p=289

목차로 돌아가기

다음 글 읽기 – 3.4 충성된 종과 악한 종의 비유

이전 글 읽기 – 3.3.4 무엇을 준비해야 하는가?

[저작권 안내: copyright information] 이곳에 수록된 내용은 이국진 목사의 저작물입니다. 이 내용을 책으로 출간하여 판매할 수도 있지만, 이 시대의 상황을 고민하며 심사숙고한 후에 온라인으로 공개하여 일반인들이 마음껏 사용하도록 하는 것이 좋겠다는 결론을 내리게 되었습니다. 따라서 누구든지 이곳에 있는 내용물을 비영리적인 목적으로 마음껏 사용하도록 허용합니다. 이 글을 통해 유익을 얻었다면, 웨스트민스터 사역에 적은 금액이라도 구독료 개념으로든 선한 사역 후원의 개념으로든 후원을 해주신다면 감사할 뿐입니다. 기업은행 304-082989-01-013 (웨스트민스터)

--[註]---------------------------
  1. David Hill, The Gospel of Matthew (Grand Rapids: Eerdmans, 1981), 3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