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닫기

교회개혁실천연대 사무국장 구교형 목사의 비평에 대한 답변

http://www.newsnjoy.co.kr/news/read.php?idxno=10328&rsec=MAIN

교회개혁실천연대 사무국장 구교형 목사는 기독교계 비평적 인터넷 매체인 뉴스앤조이(www.newsnjoy.co.kr)에 기고한 “‘다빈치코드 깨기’식으로는 ‘다빈치코드’ 절대 못깬다 “라는 글(링크를 클릭하면 볼 수 있습니다)을 통해서, [예수는 있다]에 대한 나름대로의 건전한 비평을 올렸다.

구교형 목사는 기독교에 대한 비판적 시각에 대응하는 방법으로써, [예수는 있다]와 같은 변증적 성격의 책은 역할을 제대로 할 수 없으며, “믿심을 얻으라”고 충고한다. 이러한 구교형 목사의 비평은 상당한 일리가 있으며 우리 크리스천들이 반드시 새겨 들어야할 부분이 있음을 인정한다.

하지만 “민심을 얻어도 안된다.” 불신자들이 기독교에 내던지는 도전들은 기독교인들이 민심을 얻지 못해서 나온 것이 아니다. 타 종교에 대해서는 관대한 불신자들이 유독 기독교에 대해서는 적대적인 이유는, 인간의 마음 속 깊은 곳에 하나님에 대한 거부의 속성이 있기 때문이다. 물론 기독교가 빛과 소금의 역할을 감당해야 하지만, 사랑의 모습을 전달해야 하지만, “민심을 얻는 방법만으로는” 기독교에 대한 적대적인 태도를 돌이킬 수는 없다.

 127 total views,  1 views today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