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윗에게 찾아온 기회(삼상 24:1-7)

다윗에게 찾아온 기회(삼상 24:1-7)

1 사울이 블레셋 사람을 쫓다가 돌아오매 어떤 사람이 그에게 말하여 이르되 보소서 다윗이 엔게디 광야에 있더이다 하니 2 사울이 온 이스라엘에서 택한 사람 삼천 명을 거느리고 다윗과 그의 사람들을 찾으러 들염소 바위로 갈새 3 길 가 양의 우리에 이른즉 굴이 있는지라 사울이 뒤를 보러 들어가니라 다윗과 그의 사람들이 그 굴 깊은 곳에 있더니 4 다윗의 사람들이 이르되 보소서 여호와께서 당신에게 이르시기를 내가 원수를 네 손에 넘기리니 네 생각에 좋은 대로 그에게 행하라 하시더니 이것이 그 날이니이다 하니 다윗이 일어나서 사울의 겉옷 자락을 가만히 베니라 5 그리 한 후에 사울의 옷자락 벰으로 말미암아 다윗의 마음이 찔려 6 자기 사람들에게 이르되 내가 손을 들어 여호와의 기름 부음을 받은 내 주를 치는 것은 여호와께서 금하시는 것이니 그는 여호와의 기름 부음을 받은 자가 됨이니라 하고 7 다윗이 이 말로 자기 사람들을 금하여 사울을 해하지 못하게 하니라 사울이 일어나 굴에서 나가 자기 길을 가니라

블레셋과 전투를 하러 갔던 사울은 다시 돌아와 엔게디 광야에 있는 다윗을 잡으려고 하였습니다. 사울이 데리고 온 군사의 숫자는 3천 명이나 되었습니다. 그런데 사울이 급한 용무가 있어서 굴에 들어가게 되었습니다. “뒤를 보러 갔다”는 표현의 원문은 “발을 가리러 갔다”입니다. 이 말은 용변을 본다는 것을 둘러서 표현하는 것입니다. 그래서 혼자 굴속에 들어가게 되었는데, 하필이면 그곳은 다윗의 일행이 숨어 있는 곳이었습니다. 사울이 들어온 것을 본 다윗의 사람들은 다윗에게 말했습니다. “보소서 여호와께서 당신에게 이르시기를 내가 원수를 네 손에 넘기리니 네 생각에 좋은 대로 그에게 행하라 하시더니 이것이 그 날이니이다.”(삼상 24:4) 다시 말하면 원수를 갚을 절호의 기회가 왔는데, 이것은 하나님께서 주신 기회이니까 놓치지 말고 붙잡아야 한다는 말이었습니다.

이 말은 일리가 있는 말입니다. 사울이 다윗의 굴에 들어가게 된 것은 결코 우연이 아닐 겁니다. 참새 한 마리가 땅에 떨어지는 것도 하나님의 허락하심 가운데 일어나는 일이니까 말입니다. 사울이 들어간 그곳이 다윗이 숨어 있던 곳이었다는 것은 우연이 아니라, 하나님께서 인도하신 일이었을 것이 분명합니다. 그러니까, 다윗의 사람들이 지금이야말로 하나님께서 주신 절호의 기회라고 생각한 것은, 그렇게 말할 만했던 것입니다.

그런데 놀랍게도 다윗은 사울을 죽이지 않았습니다. 사울의 옷자락만 조금 베고 말았습니다. 그런데 그래놓고도 다윗의 마음이 찔렸습니다. 여기서 우리는 다윗이 얼마나 철저하게 하나님의 뜻에 순종하려 하는가 하는 마음을 읽을 수 있습니다. 생각 같아서는 지금 당장 사울을 죽이고 이 지긋지긋한 도망자 신세를 끝장내고 싶었을 것입니다. 하나님께서는 다윗에게 이스라엘의 두 번째 왕으로 기름을 부으셨기에, 이번 기회에 사울을 죽이고 왕이 되려면 될 수도 있었습니다. 이게 하나님의 뜻이었다고 할 수도 있었습니다. 하지만 다윗은 그 순간에 하나님의 뜻을 물었습니다. 그리고 말했습니다. “내가 손을 들어 여호와의 기름 부음을 받은 내 주를 치는 것은 여호와께서 금하시는 것이니 그는 여호와의 기름 부음을 받은 자가 됨이니라.”(삼상 24:6)

다윗의 마음이 찔린 것은 자신의 마음 때문이었을 것입니다. 산상수훈의 말씀에 실제로 살인을 해야만 살인이 아니라, 형제를 미워하고 형제에게 노하기만 해도 살인한 것과 마찬가지라고 하였습니다. 구약 시대의 다윗은 이미 산상수훈의 말씀에 따라 자신의 모습을 비추어본 것입니다.

다윗의 이 말씀은 목사님에게 적용하는 것은 잘못입니다. 보통 목사님은 하나님의 기름부음을 받으신 종이니까, 목사님에게 함부로 하면 안 된다는 생각이 한국 교회 안에 널리 퍼져 있습니다. 하지만 이런 식의 생각이 정당하지 않은 것은 해석학적 문제가 있기 때문입니다. 오늘날의 목사님을 구약 시대의 제사장이나 왕이나 선지자와 같은 기름부음을 받은 직분으로 볼 수 없습니다. 목사님을 기름부음 받은 종이라고 표현하는 것은 엄격하게 말하면 잘못된 표현이고, 좋게 봐주면 성직의 길을 간다는 점에서 비유적으로 하는 표현일 뿐입니다. 따라서 목사님들이 비리를 저지르고 성적으로 타락한 모습을 보일 경우에도 감싸고 돌면서 우리가 대적할 것이 아니라, 하나님께서 판단하시는 것에 맡겨야 한다는 생각은 결코 바람직하지 않습니다. 오히려 성경은 교회 안에서 일어나는 여러 가지 범죄가 있다면 징계해야 한다고 가르치고 있습니다(고전 5:12-13). 교회 밖에 있는 사람들의 죄악에 대해서는 상관할 필요가 없다고 하면서 말입니다. 그런데도 우리는 거꾸로 합니다. 교회 밖 사람들에 대해서는 그들의 잘못을 비난하면서, 교회 안의 범죄에 대해서는 온정주의로 감싸고 돕니다. 이것은 성경적인 가르침에서 먼 행태일 뿐입니다. 성경적인 관점에서 보면, 우리 모두가 다 제사장들입니다(벧전 2:9).

다윗은 원수를 갚아야 하지 않을 이유를 찾았습니다. 사울을 보면서는 그가 기름 부음을 받은 자이기 때문에 원수를 갚지 않아야겠다고 했습니다. 하지만 시므이의 경우는 기름부음을 받지 않았기 때문에 원수를 갚아도 된다고 생각한 것이 아닙니다. 이 경우에는 다른 이유를 찾아서 원수를 갚지 않았습니다. 우리는 항상 원수를 갚지 않아야 할 이유를 찾아야 합니다. 어떤 특정 부류에게만 잘해야 되는 것이 아니라, 모든 사람에게 선하게 대해야 합니다.

이전 글 읽기 – 종교적인 사람과 믿음의 사람(삼상 23:21-29)

다음 글 읽기 – 악은 악인에게서 난다(삼상 24:8-15)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