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 4:27

4:27 Καὶ  ἐπὶ  τούτῳ  ἦλθαν  οἱ  μαθηταὶ  αὐτοῦ,  καὶ  ⸀ἐθαύμαζον  ὅτι  μετὰ  γυναικὸς  ἐλάλει·  οὐδεὶς  μέντοι  εἶπεν·  Τί  ζητεῖς;  ἢ  τί  λαλεῖς  μετ’  αὐτῆς; 이 때 예수님의 제자들이 돌아왔다. 그들은 예수님께서 이 여인과 함께 대화하시는 것을 보고 놀랐다. 하지만 아무도 “무엇을 원하십니까?” 또는 “왜 이 여인과 함께 말씀을 나누십니까?” 묻지 않았다.

예수님께서 여인과 대화를 나누고 있을 때, 그 제자들이 돌아왔다(Καὶ  ἐπὶ  τούτῳ  ἦλθαν  οἱ  μαθηταὶ  αὐτοῦ). 이들은 먹을 것을 사러 마을로 갔었다(cf. 4:7). 아마도 그 목적을 성취하고 돌아왔을 것이다. 그들이 돌아왔을 때, 유대인들로서는 흔히 볼 수 없는 광경에 적지 않게 놀랐다(καὶ  ἐθαύμαζον). 예수님께서 사마리아 여인과 대화를 나누고 계셨기 때문이다(ὅτι  μετὰ  γυναικὸς  ἐλάλει). 유대인들이 사마리아 사람들과 상종하지 않는 것은 사마리아인들과 유대인들 사이에 반복이 심했기 때문이다. 사마리아 사람들은 앗수르가 주전 722년에 북 이스라엘을 정복한 이후, 이들과 이스라엘 민족 사이에서 태어난 혼합족이었는데, 요한 힐카누스는 그리심 산에 있었던 사마리아 사람들의 성전을 파괴하는 등 유대인과 사마리아인 사이에 반목이 심했다. 유대인들은 굳이 사마리아를 통과하려 하지도 않았다. 그런데 예수님께서 사마리아 여인과 친근하게 대화를 하시는 모습은 적지 않게 당황스럽게 만들만 한 것이었다.

하지만 제자들은 예수님께 묻지 않았다. “무엇을 원하십니까?“(Τί  ζητεῖς;)라는 질문은 예수님께서 이 여인과 대화를 하는 것을 통해서 어떤 목적을 이루시기를 원하시는지를 묻는 질문이다. 이 질문은 다시 다른 방법으로 제시되고 있다. “왜 이 여인과 함께 말씀을 나누십니까?“(τί  λαλεῖς  μετ’  αὐτῆς). 이 질문은 유대인들이라면 당연히 나올 법한 질문이었다. 하지만 그들은 질문을 하지 않았다. 그 이유는 기록되지 않았다. 아마 뒤에서 수근거리기만 했을 것 같다. 그들은 제자들이었지만 아직 예수님의 전체적인 계획과 목적을 충분히 다 이해하지 못하였기 때문이다. 아니면 그 사마리아 여인의 표정과 대화하는 내용을 통해서 그 여인에게도 하나님의 구원이 이루어지는 것을 보면서 감히 질문을 던지지 못했을 가능성도 있다.

요 4:26 주해 +++ 요 4:28 주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