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닫기

풀어 쓴 성경: 요한복음 7장

초막절에 (7:1-24)

1 이 일이 있은 후에 예수님께서 <갈릴리>로 가셨다. 예수님께서는 <유다> 지역으로 가려고 하지 않으셨는데, 이는 유대인들이 예수님을 죽이려고 했기 때문이었다. 2 바야흐로 유대인들의 명절인 초막절이 다가왔을 때였다. 3 그러자 예수님의 형제들이 말했다. “형님, 여기에 계시지 말고 <유다>로 가세요. 그래야 형님께서 하시는 일들을 형님의 추종자들이 확실히 볼 수 있을 것 아니겠습니까? 4 자신을 드러내기 원하면서 꼭꼭 숨어 있는 사람이 누가 있겠어요? 형님께서 품고 있는 큰 뜻을 이루려면, 자신을 세상에 드러내야 하지 않겠어요?

5 예수님의 형제들이 이렇게 비아냥거리며 말하는 것은 아무도 예수님을 믿지 않았기 때문이었다. 6 예수님께서 형제들에게 대답하였다. “그래, 아우들 생각엔 지금이야 말로 나를 드러낼 적기이겠지만, 아직 내 때가 오지 않았어. 7 아우들이야 예루살렘에 올라가도 아무 문제가 없겠지. 그러나 내 경우는 달라. 내가 세상의 악한 것을 온천하에 드러내고 그들의 죄를 비판했거든. 그래서 온 세상이 나를 미워하고 있어. 8 아우들은 명절에 <예루살렘>으로 올라가게. 지금은 내게 적당한 때가 아니라서, 나는 올라가지 않을거야.” 9 예수님께서는 이 말씀을 하시고 <갈릴리>에 머무셨다.

10 형제들이 명절에 <예루살렘>으로 올라간 후에, 예수님께서는 다른 사람들의 눈을 피해 은밀하게 <예루살렘>에 올라가셨다. 11 한편 사람들은 명절 기간에 예수님을 수소문하며 몹시 궁금해했다. “예수 선생이 도대체 어디 계신거야?” 12 무리들은 예수님에 대해 엄청난 논쟁을 벌였다. 어떤이는 예수님이 좋은 분 같다고 말하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어떤이는 이를 반박하며 사람들을 미혹하는 자라고 하였다. 13 하지만 그건 뒤에서 수군대는 것일 뿐, 그 누구도 대담하게 공개적으로 말하는 사람은 없었다. <유대> 관료들을 두려워하였기 때문이다.

14 명절이 한창 무르익어 중반에 들어설 때 즈음이었다. 예수님께서는 성전으로 올라가 거기서 가르치기 시작하셨다. 15 그걸 보고 유대인들이 신기해하였다. “이 사람은 배운 적이 없는 것 같은데, 어떻게 이렇게 박식할까?” 16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대답하셨다. “내가 가르치는 것은 나의 가르침이 아니라, 나를 보내신 분의 가르침이요. 17 만일 하나님의 뜻을 행하려 한다면, 이 가르침이 하나님께로부터 온 것인지 아니면 내가 자의로 말하는 것인지 분별할 수 있을 것이오. 18 자의로 말하는 사람은 사실 자신의 영광을 구하는 것일 뿐이오. 하지만 자신을 보내신 분의 영광을 구하는 사람은 참된 것이오. 그 안에 아무런 불의가 없소. 19 모세가 여러분에게 율법을 주지 않았소? 하지만 아무도 율법을 지키는 자가 없구료. 왜 나를 죽이려 드는 것이오?” 20 그러자 사람들이 말했다. “당신은 미쳤구만. 귀신이 들린 게 분명해. 누가 당신을 죽인다고 그래?” 21 예수님께서 대답하셨다. “내가 한 가지 일을 했는데, 당신들 모두 이상하게 생각하지 않느냐? 22 모세가 너희에게 할례의 제도를 알려주었소. 하지만 할례 제도는 모세가 만든 게 아니라, 이미 선조들때부터 있던 것이었소. 23 당신들은 안식일 날에도 할례를 시행하잖아요? 모세의 율법을 범하지 않기 위하여 안식일이라도 할례를 받는 것이잖아요? 그렇다면 내가 안식일에 사람을 온전하게 만들었다는 것에 왜 그리 분노하는거요? 24 보이는 대로 판단할 게 아니고, 제대로 된 판단을 좀 해 보시오.

예수님을 체포하려 하다 (7:25-36)

25 그러자 예루살렘의 어떤 사람들이 말을 했다. “이 자가 바로 저들이 죽이려고 하는 그 자가 아니냐?” 26 ” 이 사람이 이렇게 대놓고 거침없이 말하는데, 저들은 아무 말도 이 자에게 하지 않네. 저 당국자들도 이자가 그리스도라는 사실을 인정하는 것인가?” 27 “하지만 그럴 리 없어. 우리는 이 사람이 어디서부터 왔는지 잘 알고 있거든. 그리스도께서 오실 때에는, 그분이 어디로부터 오는지 그 누구도 알 수 없는 것이니까.

28 그러자 예수님께서 성전에서 열정적으로 가르치셨다. “여러분이 나를 안다고 하고, 내가 어디서부터 왔는지 알다고 말하는데, 사실 나는 내 임의로 온 게 아니오. 나를 보내신 분이 계시는 데, 그분이야 말로 참되신 분이시오. 당신들은 그분에 대해 모르오.” 29 “그분이 누구인지 나는 안다오. 그분이 나를 보내셔서 내가 왔기 때문이오.” 30 그러자 사람들이 예수님을 잡으려고 했다. 하지만 아무도 손을 대지는 못했다. 아직 예수님의 때가 오지 않았기 때문이었다.

31 무리들 중에 많은 사람들이 에수님을 믿었다. 이들은 말했다. “그리스도가 오신다 한들 이분이 행한 것보다 더 많은 표적을 보일 수 있겠는가?” 32 예수님에 대하여 사람들이 수군거리는 소리를 바리새인들이 들었다. 그래서 대제사장들과 바리새인들이 예수님을 체포하라고 경비병들을 보냈다.

33 예수님께서 말씀하셨다. “내가 너희와 잠시 동안만 있을 것이다. 그 후에는 나를 보내신 분에게로 돌아갈 것이다.” 34 “너희가 나를 찾을 것이나 발견하지 못할 것이다. 내가 있는 곳에 너희가 올 수 없을 것이다.” 35그러자 유대인들이 서로 수군거렸다. “이 작자가 도대체 어디로 가기에 우리가 저를 발견하지 못할 것이라고 하는 것일까? 헬라인들 마을로 들어가 해외 이주자들과 함께 있을 것이란 말인가? 거기로 가서 헬라인들을 가르칠 요량인가?” 36 “너희가 나를 찾아도 발견하지 못할 것이라니? 내가 있는 곳에 너희가 올 수 없다니? 이 말이 무슨 뜻일까?

목차로 돌아가기

+

+

생수의 강 (7:37-39)

37 명절 마지막 말 아주 큰 날에 예수님께서 서서 외치셨다. “목이 마른 자들은 누구든지 내게로 와서 마셔라.” 38 “나를 믿는 자는 누구든지 성경이 일러준 것처럼 그 배에서부터 생수의 강이 흐를 것이다.” 39 이 말씀은 예수님을 믿는 자들이 받게 될 성령에 대하여 말씀하신 것이다. 예수님께서 아직 영광을 받지 않으셨기 때문에 아직 성령이 주어지지 않았었다.

사람들의 엇갈린 반응 (7:40-53)

40 이 말을 듣고, 무리 중에 어떤 사람들이 말했다. “이 사람은 진실로 그 선지자다.” 41 또 어떤 사람들은 말했다. “이 사람은 그리스도다.” 하지만 다른 사람들이 말했다. “그리스도가 갈릴리에서 나올 리 없다.” 42 “그리스도는 다윗의 씨로부터 또한 다윗이 살았던 동네 베들레헴에서 나온다고 성경이 말하지 않느냐?”

 355 total views,  1 views today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