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닫기

믿을 수 없으니, 믿지 못한다?

– 이국진

그런데 우리가 서로를 믿지 못하는 이유가 무엇인가? 남편을 믿지 못하고, 자녀들을 믿지 못하는 이유가 무엇인가? 그것은 단순하다. 믿을 수 없으니, 믿지 못하는 것이다. 신뢰를 하게끔 행동하지 않는 사람을 우리가 어떻게 믿을 수 있는가? 이것이 우리의 문제이다.

그런데, 성경은 이렇게 기록한다. “사랑은 모든 것을 믿으며.

모든 것을 믿는다고 하는 것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믿을 수 있는 것, 듬직한 것, 신뢰할 만한 것만 믿고, 믿을 수 없는 것은 믿지 말라고 권면하는 것이 아니라, 모든 것을 믿는다고 한다. “믿음은 믿을 수 없는 것을 믿는 것”이라고 했던 G. K. 체스터톤의 말처럼, 믿음은 믿을 수 없는 상황에서도 믿어야 한다. 내가 기분이 좋으면 믿고, 그렇지 않으면 믿지 않는 것이 아니라, 항상 믿어야 한다고 하는 것이다.

그런데 이 말은 우리의 믿음이 맹목적이어야 한다는 뜻은 아니다. 사랑은 불의를 기뻐하지 아니하며, 진리와 함께 기뻐한다는 사랑의 10번째와 11번째 정의는 우리의 사랑이 맹목적이어서는 안 됨을 경계시키고 있다. 맹목적으로 무조건 믿어야 하는 것이 아닌데, 사랑의 13번째 정의는 믿는 것이 사랑이라고 말하고 있다.

성경에는 믿으라는 말만 있는 것이 아니라, 의심하라는 말도 있다.

사랑하는 자들아. 영들을 다 믿지 말고, 오직 영들이 하나님께 속하였나 시험하라. 많은 거짓 선지자가 세상에 나왔음이니라 (요한일서 4:1)

그때에 사람이 너희에게 말하되, 보라 그리스도가 여기 있다, 보라 저기 있다 하여도 믿지 말라. (마가복음 13:21/마태복음 24:26)

우리가 모든 것을 믿을 수 없는 이유는 사랑을 해야하는 나 자신(주체)이 불완전한 때문이기도 하지만, 이 세상에 우리가 믿어서는 안 되는 것들(객체)이 너무나도 많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아무 것이나 섣불리 믿어서도 안 된다.

종종 교회 내에서 성도들의 사랑과 믿음을 악용해서 사기 행각을 벌이는 사건들이 발생한다. 어렸을 때 종종 들었던 이야기가 있다. 어떤 새로운 교인이 교회에 출석하기 시작하였는데, 아주 사람이 좋고 싹싹하고, 친절했다. 그런데 얼마 뒤에 그 사람이 갑자기 사라졌다는 것이다. 나중에 살펴보니, 그 사람은 대부분의 교우들에게 돈을 많이 빌려서 잠적해버린 것이다. 그 사람을 찾으려 하니, 사진을 같이 찍어놓은 것도 없고, 누구하나 인적사항을 제대로 아는 사람도 없었다는 것이다. 이런 이야기는 옛날에만 있었던 이야기가 아니라, 지금도 심심치 않게 들려오는 이야기이다. 사람을 쉽게 믿어주는 교인들처럼 사기행각을 벌이기 쉬운 대상도 없다. 그래서 교회 안에 들어오는 가짜들이 많이 있다는 것은 놀라운 일이 아니다.

사실 사람들의 신뢰를 악용하여 사기를 벌이는 것은 우리 주변에 너무나 많이 있다. 156개월 동안 단 5개월만의 손실을 기록하여 경이적인 투자자로 이름을 날린 메이도프(Madoff)라는 사람은 사람들로부터 투자금을 모아 다단계 사기(Ponzi Scheme)를 1 벌이다가, 최근 발각되어 문제가 되었다. 메이도프는 다른 사람들로부터 투자금을 받아서, 이전에 투자했던 사람들에게 이자를 제공하고, 그러한 이득을 본 사람들에 의하여 다시 투자자들을 모으면서, 엄청난 규모로 펀지(Ponzi) 사기를 벌였다가, 최근에 더 이상 발각되고 말았다. 그가 행한 다단계 금융사기에 의한 피해 규모가 현재까지 밝혀진 것만 해도 500억 달러 규모가 되고, 전 세계의 유수한 금융기관들이 대부분 다 당했다고 하니, 참으로 놀라울 뿐이다. 그는 자선가로서 이름을 날린 사람으로, 이런 행각이 밝혀지기 전까지는 가장 마음이 너그러운 자선 사업가로 알려졌다고 하니, 과연 우리가 누구를 신뢰할 수 있을 것인가 질문을 던지게 된다.

이 세상에 믿지 못할 사람이 너무나도 많고, 또한 성경에서조차 “영을 다 믿지 말라” 권면하고 있는데, 모든 것을 믿어야 사랑이라고 한 말씀을 어떻게 이해해야 할까?

* 목차로 돌아가기

* 다음 글 읽기 – 모든 사람을 무조건 다 믿을 수는 없다

* 이전 글 읽기 – 퀴즈쇼

 240 total views,  1 views today

--[註]---------------------------
  1. 다단계 금융사기방법으로 이탈리아 출신의 이민자 펀지(Ponzi)라는 사람이 시도했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투자자들로부터 모은 돈으로 실제적인 투자를 하는 것이 아니라, 단지 더 많은 투자자들을 모아서 이전의 투자금액에 대한 이자를 지급하는 방식으로, 투자자들을 많이 모으면 모을수록 이 방법은 계속 될 수 있지만, 어느 한계에 다다라 더 이상 이전의 투자자들에게 이자를 제공하거나 원금을 갚아나갈 수 있을 만큼의 후속 투자자들을 모으지 못하면, 모든 투자자들이 돈을 잃게 되는 사기방법이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