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대체 코로나가 언제 끝날까?

우리는 코로나라고 하는 한 번도 겪어보지 못한 팬데믹 상황에서 어떻게 해야 할지 몰라 우왕좌왕한 채 2년을 보냈다. 하지만 이것은 인류가 정말 처음 겪는 일은 아니다. 사실 인류는 수천 년을 지내 오면서 여러 가지 다양한 도전을 맞닥트리며 지내왔다. 그 중에는 전 세계가 전쟁의 포화에 휩싸인 채 보내야만 했던 기간도 있었고, 그중에는 극심한 날씨의 변화로 인하여 온 세상이 꽁꽁 얼어붙는 빙하기를 지내야 하기도 했다. 우리만 해도 그렇다. 우리는 왕정 시대에서 일본의 지배라는 혹독한 시절을 겪어야 했고, 해방이 되면서 남북이 갈라져 싸우는 시련을 겪기도 했으며, 산업화와 민주화의 대 격동기를 지내왔다. 어쩌면 코로나는 그런 것들에 비하면 작은 일인지도 모른다.
늘 지금이 제일 힘든 것 같지만, 알고 보면 과거가 더 힘들었었고 더 위험했었다. 다만 그게 과거가 되어버리니까 느낌이 덜한 것 뿐이다. 하지만 현재는 과거가 될 것이고, 미래는 현재가 될 것이다.

우리는 질문한다. “도대체 언제 이 코로나가 끝날 것인가?” “왜 도대체 하나님께서는 이 코로나를 끝내달라는 우리의 기도에 응답하지 않으시는가?” 금방 끝날 줄 알았던 코로나 사태가 벌써 2년을 끌면서 우리들은 당황스럽기만 하다. 정말 코로나는 언제 끝나게 될 것인가?

+

+

이러한 질문에 대한 대답이 성경에 기록되어 있다. 그것은 바로 사도행전 1장의 말씀이다. “이르시되 때와 시기는 아버지께서 자기의 권한에 두셨으니 너희가 알 바 아니요. 오직 성령이 너희에게 임하시면 너희가 권능을 받고 예루살렘과 온 유대와 사마리아와 땅끝까지 이르러 내 증인이 되리라 하시니라.”(행 1:7-8) 당시 예수님의 제자들은 부활하신 주님께 질문을 던졌다. “주님, 주께서 이스라엘을 회복하실 때가 언제입니까? 지금 이스라엘을 회복하시렵니까?” 그들은 부활하신 주님을 보면서 희망에 부풀었기 때문에 이 질문을 던졌다. 오랫 동안 로마 정부의 압제 속에서 신음해왔고 이러한 상황 속에서부터 해방시켜 주기를 고대하며 경건한 유대인들은 하나님 앞에서 기도해왔다. 그런데 예수님께서 오셔서 그들의 희망을 채워주는 듯했다. 하지만 그러한 희망은 잠시뿐이었고, 예수님께서는 처참하게 십자가에 못박혀 죽으셨다. 그 앞에서 모두가 절망했다.

그런데 죽은 줄만 알았던 예수님께서 다시 살아나셔서 그들 앞에 나타나셨다. 그러자 그들에게는 다시 소망이 솟아 올랐다. 이전보다도 더 크게 말이다. 그러면서 주님께 물었다. “주님, 이 고통스러운 상황을 끝내고 하나님의 나라가 오게 하는 때가 바로 지금 아닙니까?” 사도행전 1:7-8의 말씀은 바로 이러한 질문에 대한 대답이다.

예수님은 말씀하셨다. 언제 끝날 것인가를 묻지 말고, 지금 내가 해야 할 일이 무엇인가를 물으라고 말이다. 이 상황의 끝은 오직 하나님의 주권에 달린 것이다. 하나님께서 허락하시면 끝이 날 것이고, 하나님께서 허락하지 않으시면 끝이 나지 않을 것이다. 하지만 우리에게 중요한 것은 때(when)가 아니라 무엇(what)이다. 그 마지막 때가 오기 전에 우리는 무엇을 해야 할 것인가?

코로나 시대일수록 사랑해야 할 일이 더 많다. 코로나 시대일수록 복음이 필요한 사람들이 더 많다. 코로나를 주신 것은 지금 우리에게 그만큼 더 할 일이 많아졌다는 뜻이다. 마치 강도만난 사람이 옆에 쓰러져 있다면, 그 사람을 돕는 것이 우리에게 주어진 사명인 것처럼 말이다. 2022년은 그런 일들을 찾아보자. 예수님은 “너희 중에 누가 염려함으로 그 키를 한 자라도 더할 수 있겠느냐?”(마 6:27)라고 하셨다. 코로나가 도대체 언제 끝날지를 걱정하는 것은 어리석은 것 뿐이다.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이러한 상황을 허락하신 뜻이 무엇인지를 찾아보면, 보이기 시작할 것이다.

http://www.lns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167

 106 total views,  1 views today

Add a Comment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