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닫기

풀어 쓴 성경: 창세기 1장

천지창조 (1:1-31)

태초에 하나님께서 하늘과 땅을 만드셨다. 하나님께서 만드신 땅은 형체도 없었고 그 위에 아무것도 없었다. 오직 어둠만이 표면을 덮고 있을 뿐이었고, 하나님의 영은 수면 위를 품고 있었다.

하나님께서 말씀하셨다. “빛이 있으라.” 그러자 빛이 생겨났다. 하나님께서 그 빛을 보시니 참 아름다웠다. 하나님께서 빛을 어둠과 분리시키셨다. 그리고 빛을 낮이라 하셨고, 어둠을 밤이라 하셨다. 저녁이 되고 아침이 되었다. 이것이 최초의 날이었다.

하나님께서 말씀하셨다. “물 사이에 공간이 있으라. 그래서 물과 물을 서로 나누게 하라.” 하나님께서 공간을 만드셔서 그 공간 위의 물과 공간 아래의 물로 나누셨다. 그러자 하나님께서 말씀하신대로 이루어졌다. 하나님께서 그 공간을 하늘이라고 부르셨다. 저녁이 되고 아침이 되었다. 이것이 두번째 날이었다.

하나님께서 말씀하셨다. “땅은 식물들을 내라. 씨를 맺는 나무와, 과일을 맺는 과일 나무들을 각각 그 종류대로 내라.” 그러자 하나님께서 말씀하신 대로 이루어졌다. 땅은 각종 식물들, 즉 씨를 맺는 나무들을 그 종류대로 과일을 맺는 과일 나무들을 그 종류대로 내었다. 하나님께서 보시니 참 아름다웠다. 저녁이 되고 아침이 되었다. 이것이 세번째 날이었다.

목차로 돌아가기

+

+

 410 total views,  2 views today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