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밀하게 계산된 음모(삼상 18:17-30)

17 사울이 다윗에게 이르되 내 맏딸 메랍을 네게 아내로 주리니 오직 너는 나를 위하여 용기를 내어 여호와의 싸움을 싸우라 하니 이는 그가 생각하기를 내 손을 그에게 대지 않고 블레셋 사람들의 손을 그에게 대게 하리라 함이라 18 다윗이 사울에게 이르되 내가 누구며 이스라엘 중에 내 친속이나 내 아버지의 집이 무엇이기에 내가 왕의 사위가 되리이까 하였더니 19 사울의 딸 메랍을 다윗에게 줄 시기에 므홀랏 사람 아드리엘에게 아내로 주었더라 20 사울의 딸 미갈이 다윗을 사랑하매 어떤 사람이 사울에게 알린지라 사울이 그 일을 좋게 여겨 21 스스로 이르되 내가 딸을 그에게 주어서 그에게 올무가 되게 하고 블레셋 사람들의 손으로 그를 치게 하리라 하고 이에 사울이 다윗에게 이르되 네가 오늘 다시 내 사위가 되리라 하니라 22 사울이 그의 신하들에게 명령하되 너희는 다윗에게 비밀히 말하여 이르기를 보라 왕이 너를 기뻐하시고 모든 신하도 너를 사랑하나니 그런즉 네가 왕의 사위가 되는 것이 가하니라 하라 23 사울의 신하들이 이 말을 다윗의 귀에 전하매 다윗이 이르되 왕의 사위 되는 것을 너희는 작은 일로 보느냐 나는 가난하고 천한 사람이라 한지라 24 사울의 신하들이 사울에게 말하여 이르되 다윗이 이러이러하게 말하더이다 하니 25 사울이 이르되 너희는 다윗에게 이같이 말하기를 왕이 아무 것도 원하지 아니하고 다만 왕의 원수의 보복으로 블레셋 사람들의 포피 백 개를 원하신다 하라 하였으니 이는 사울의 생각에 다윗을 블레셋 사람들의 손에 죽게 하리라 함이라 26 사울의 신하들이 이 말을 다윗에게 아뢰매 다윗이 왕의 사위 되는 것을 좋게 여기므로 결혼할 날이 차기 전에 27 다윗이 일어나서 그의 부하들과 함께 가서 블레셋 사람 이백 명을 죽이고 그들의 포피를 가져다가 수대로 왕께 드려 왕의 사위가 되고자 하니 사울이 그의 딸 미갈을 다윗에게 아내로 주었더라 28 여호와께서 다윗과 함께 계심을 사울이 보고 알았고 사울의 딸 미갈도 그를 사랑하므로 29 사울이 다윗을 더욱더욱 두려워하여 평생에 다윗의 대적이 되니라 30 블레셋 사람들의 방백들이 싸우러 나오면 그들이 나올 때마다 다윗이 사울의 모든 신하보다 더 지혜롭게 행하매 이에 그의 이름이 심히 귀하게 되니라

사울이 다윗을 향해 창을 던진 것은 우발적이었을 것입니다. 미리 준비하고 계산해두었다가 창을 던졌다기보다는, 자신 앞에서 수금을 타는 그 모습을 질투의 눈으로 보다가 갑자기 악령에 사로잡혀 창을 던졌을 것입니다. 하지만 이제는 다윗을 죽이려는 음모와 모략이 사전에 치밀하게 준비됩니다. 사울은 다윗을 전쟁터로 보내 전사하게 하여, 손도 대지 않고 다윗을 처리해버리려는 계획을 세웠습니다. 그러기 위해 메랍과 미갈이라는 딸들을 사용했습니다. 당시의 혼인 예법에 따르면, 남자가 신부를 얻으려면 결혼 지참금을 장인에게 주어야 했습니다. 이런 결혼 지참금은 신분에 따라 달랐기 때문에, 가난한 다윗이 왕의 사위가 되는 것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한 일이었습니다. 왕에게 합당한 결혼 지참금을 마련하는 것은 요원했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사울 왕이 놀라운 제안을 합니다. 결혼 지참금으로 많은 액수의 금액이 필요하지 않고 그저 블레셋과의 전투에 나가서 공을 세우기만 하면 된다는 파격적인 조건이었습니다. 블레셋 군인들의 포피 100개만 잘라오면 된다는 것이었습니다. 사실 사울은 골리앗을 죽이기만 하면 사위로 삼겠다고 약속한 적이 있는데, 그 약속은 어디론가 사라져버리고 조건을 더 붙였습니다. 다윗을 사위로 삼겠다는 계획이 아니라, 다윗을 전쟁터로 몰아 죽이려는 속셈이었습니다.

이러한 사울의 계획은 우리가 어떻게 죄를 더 심각하게 짓는가를 보여줍니다. 처음에는 즉흥적이고 우발적으로 창을 던집니다. 하지만 그것이 실패했을 경우, 한 단계 더 사악한 계획을 꾸밉니다. 성령의 능력으로 이러한 우리들의 죄로 가득한 본성을 제어하지 않는 한, 우리는 브레이크가 고장 난 자동차처럼 점점 더 가속하면서 멸망의 낭떠러지를 향해 달려가게 됩니다. 그래서 우리는 그때그때 죄악의 본성을 억제해야 합니다. “분을 내어도 죄를 짓지 말며 해가 지도록 분을 품지 말고 마귀에게 틈을 주지 말라”(엡 4:26-27)고 권면하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습니다. 살아가면서 우리들의 마음에 악한 생각, 분노하는 마음, 음란한 마음, 탐욕스러운 마음 등이 생기지 않을 방법이 없습니다. 아무리 경건한 사람으로 살려고 노력해도, 사탄은 우리에게 다양한 악한 생각들을 주입합니다. 사탄은 심지어 40일간 금식하셨던 예수님에게도 나타나 유혹할 정도였으니까 말입니다. 그리고 예수님에게 돌로 떡을 만들어 먹으라고 유혹했습니다. 가장 넘어지기 쉬운 부분을 골라서 사탄은 공격합니다. 그러기에 우리는 분을 내기도 하고, 미워하는 마음을 갖기도 하고, 시기하고 질투하는 마음이 생길 수도 있습니다. 그런데 성경은 분을 내게 되더라도 그걸 죄짓는 데까지 가지고 가지 말라고 권고합니다. 해가 지도록 분을 품고 있지 말라고 권고합니다. 따라서 우리들의 마음에 분노가 생기면, 기도해야 합니다. 그 분노를 삭이고 온유한 심정을 가질 수 있게 해달라고 주님께 엎드려야 합니다. 음란한 생각이 들게 된다면, 그런 생각을 벗어나게 해달라고 주님 앞에 엎드려야 합니다. 빨리 회개하고 돌이켜서 제자리로 돌아가야 합니다.

마틴 루터는 “한 마리의 새가 내 머리 위로 지나가는 것을 막을 수는 없다. 그러나 그 새가 내 머리 위에 둥지를 틀게 놔두어서는 안 된다”라고 했습니다. 악한 생각들이 전혀 떠오르지 않을 사람은 단 한 사람도 없습니다. 하지만 그러한 생각이 떠오를 때, 계속해서 발전시켜서 더 큰 악을 행하는 단계로 넘어가는 사람이 있고, 그 순간에 돌이켜서 악한 생각을 떨쳐버리는 사람이 있습니다. 안타깝게도 사울은 여기서 실패했습니다. 사람들이 사울은 천천이고 다윗은 만만이라 할 때, 순간 시기심이 치솟아 오를 수 있습니다. 사람이라면 말입니다. 하지만 거기서 그 생각을 멈추어야 합니다. 내 눈앞에 있는 다윗을 보면서 우발적으로 미운 마음이 들어서 창을 던질 수는 있습니다. 하지만 그 순간에 돌이켜야 합니다. 하지만 사울은 돌이키지 않았습니다. 계속해서 악한 생각을 발전시켜 나갔습니다. 새가 자신의 머리에 둥지를 틀도록 내버려 둔 것입니다. 남이 잘되는 것을 보고 샘이 나지 않을 사람이 누가 있겠습니까? 다른 사람이 더 인정받는 것을 보고 시기와 질투심이 발동하지 않는 사람이 누가 있겠습니까? 나를 무시하는 것 같은 기분이 들 때, 마음이 불편하지 않을 사람이 누가 있겠습니까? 같은 교인들끼리도 미워하는 마음이 들 때가 왜 없겠습니까? 하지만 그 생각을 더욱 발전시켜 나가면 안 됩니다. 거기서 막아야 합니다.

사울이 다윗을 죽이려 했지만, 다윗은 오히려 더 확고한 위치를 차지하게 되었습니다. 다윗의 이름이 더욱 귀하게 되었습니다(삼상 18:30). 만일 사울이 이러한 사실을 보았다면, 다윗 뒤에서 역사하시는 하나님의 손길을 발견하고 다윗을 죽이려는 시도를 포기했어야 했습니다. 하나님의 놀라운 은혜를 사모했어야 했습니다. 하나님께서 함께하시는 다윗을 없앨 가능성은 아예 없었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경악할 일이 있습니다. 그것은 나중에 다윗이 왕이 된 후에, 사울이 자신을 죽이려고 했던 그 방법을 사용하여 우리아를 죽이려 했다는 사실입니다. 다윗은 밧세바와 동침한 후에, 그의 남편 우리아를 최전방으로 보내어 죽게 했습니다. 포악한 시어머니 밑에서 큰 며느리가 나중에 똑같이 포악한 시어머니가 된다는 말처럼, 다윗은 사울 왕으로부터 핍박을 받으며 목숨이 위태한 순간을 지내면서 살았는데, 어느 순간에 다윗은 사울을 닮아버린 것입니다. 그래서 우리는 주님 앞에 기도해야 합니다. 우리는 늘 넘어지기 때문입니다. 사울만 실패한 것이 아니라, 다윗도 실패했습니다. 그렇다면 우리는 얼마나 더더욱 실패할 것입니까?

예수님께서 이 세상에 오셔야 했던 이유는 바로 여기에 있습니다. 그 누구도 완벽하고 거룩한 사람은 없습니다. 그래서 예수님께서 이 세상에 오셨고, 우리의 죄를 지고 십자가를 지셨습니다. 우리의 완악함을 회개하고 예수 그리스도 앞에 나아가는 것이 유일한 소망입니다.

이전 글 읽기 – 사울의 뒤틀린 영성(삼상 18:10-16)

다음 글 읽기 – 생명을 아끼지 아니하고(삼상 19:1-7)

 131 total views,  1 views today

Add a Comment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