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리앗 앞에서(삼상 17:1-11)

1 블레셋 사람들이 그들의 군대를 모으고 싸우고자 하여 유다에 속한 소고에 모여 소고와 아세가 사이의 에베스담밈에 진 치매 2 사울과 이스라엘 사람들이 모여서 엘라 골짜기에 진 치고 블레셋 사람들을 대하여 전열을 벌였으니 3 블레셋 사람들은 이쪽 산에 섰고 이스라엘은 저쪽 산에 섰고 그 사이에는 골짜기가 있었더라 4 블레셋 사람들의 진영에서 싸움을 돋우는 자가 왔는데 그의 이름은 골리앗이요 가드 사람이라 그의 키는 여섯 규빗 한 뼘이요 5 머리에는 놋 투구를 썼고 몸에는 비늘 갑옷을 입었으니 그 갑옷의 무게가 놋 오천 세겔이며 6 그의 다리에는 놋 각반을 쳤고 어깨 사이에는 놋 단창을 메었으니 7 그 창 자루는 베틀 채 같고 창 날은 철 육백 세겔이며 방패 든 자가 앞서 행하더라 8 그가 서서 이스라엘 군대를 향하여 외쳐 이르되 너희가 어찌하여 나와서 전열을 벌였느냐 나는 블레셋 사람이 아니며 너희는 사울의 신복이 아니냐 너희는 한 사람을 택하여 내게로 내려보내라 9 그가 나와 싸워서 나를 죽이면 우리가 너희의 종이 되겠고 만일 내가 이겨 그를 죽이면 너희가 우리의 종이 되어 우리를 섬길 것이니라 10 그 블레셋 사람이 또 이르되 내가 오늘 이스라엘의 군대를 모욕하였으니 사람을 보내어 나와 더불어 싸우게 하라 한지라 11 사울과 온 이스라엘이 블레셋 사람의 이 말을 듣고 놀라 크게 두려워하니라

고대 세계의 전쟁은 오늘날의 전쟁과는 상당히 많이 달랐습니다. 오늘날 같으면 기습작전으로 상대의 허를 찌르고 무력화하고 제압했을 텐데, 고대 세계에서는 먼저 기 싸움을 했습니다. 블레셋 진영에서는 골리앗이라는 장수가 나와서 이스라엘 진영을 향해서 소리를 쳤습니다. 이스라엘 진영에서 대표를 내보내어 일대일로 겨루자고 제안을 한 것입니다. 일대일로 싸워서 이기는 쪽이 전쟁에서 이기는 식입니다(9절). 그런데 골리앗의 키가 6규빗 한 뼘이었다고 합니다. 이것을 오늘날의 미터법으로 환산하면 대략 293cm 정도의 키가 됩니다. 농구선수 서장훈 선수의 키가 207cm라는데, 그보다 거의 1m가 더 큰 사람이 실제로 실존했었을까요? 구약의 다른 사본에서는 좀 작게 기록되어 있는데, 4규빗 반이라고 되어 있습니다. 그렇다면 골리앗의 키가 약 202cm가 됩니다. 실제로 골리앗의 키가 어느 정도였는지 확실하지는 않지만, 정말 공포스러울 정도로 키가 커서 이스라엘 군대가 벌벌 떨 수밖에 없었습니다(11절).

하지만 이렇게 골리앗 앞에서 두려워 떠는 것은 당연한 것은 아닙니다. 골리앗 앞에서 떨지 않은 사람도 있기 때문입니다. 그 사람은 바로 다윗이었습니다. 다윗은 하나님을 믿었기 때문에 골리앗을 보면서도 두려운 마음이 들지 않았습니다. 그런 점에서 성도는 둘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한 부류의 사람들은 하나님을 믿는다고 하면서도 이 세상의 일들을 바라보면서 두려워 떠는 사람입니다. 또 한 부류의 사람들은 하나님을 믿기 때문에 전혀 두려워하지 않는 사람입니다. 당연히 두려워하지 않는 것이 정답입니다. 우리는 하나님의 자녀이기 때문입니다. 우리가 아무리 사망의 음침한 골짜기로 다니게 된다고 할지라도 두려워하지 않을 것은 하나님께서 우리와 함께하시기 때문입니다(시 23:4). 지금 골리앗이 앞에 서 있다고 하는 것은 사망의 골짜기에 들어가는 것과 같습니다. 하지만 두려워하지 않아야 정상입니다. 하나님을 신뢰하지 못하는 사람들은 주의 지팡이와 막대기가 없기 때문에 두려워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하나님의 자녀들이라면 두려워 떨어서는 안 됩니다. 이 순간에 아버지를 찾아야 합니다. 골리앗은 하나님의 상대가 되지 않기 때문입니다.

하나님께서 우리로 하여금 두려워하지 말라고 하시는 이유는 우리가 가지고 있는 무기가 최첨단 무기이기 때문이 아닙니다. 황금을 많이 가지고 있기 때문이 아닙니다. 뛰어난 전략가가 우리에게 있기 때문이 아닙니다. 우리가 아주 유리한 고지에 있기 때문이 아닙니다. 오히려 우리는 아주 열악한 형편에 있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하나님께서 함께하신다면 전혀 두려워할 것이 아닙니다. “두려워하지 말라 내가 너와 함께 함이라 놀라지 말라 나는 네 하나님이 됨이라 내가 너를 굳세게 하리라 참으로 너를 도와 주리라 참으로 나의 의로운 오른손으로 너를 붙들리라”(사 41:10).

이 순간에 이스라엘 민족은 도우시는 하나님을 기억해야 했습니다. 하나님은 애굽 땅에서 이스라엘 민족을 인도해내신 하나님입니다. 10가지 재앙으로 애굽을 치신 분이시며, 홍해 바다를 가르셨고, 광야에서 만나와 메추라기로 먹이신 하나님이십니다. 사무엘의 시대에는 우레로 블레셋을 무찌르기도 하셨습니다. 그렇다면 아무리 골리앗이 버티고 있다 할지라도 두려워할 것은 아니었습니다.

이전 글 읽기 – 왕처럼 일하라(삼상 16:14-23)

다음 글 읽기 – 다윗 앞의 장애물(삼상 17:12-30)

 106 total views,  1 views today

Tags:

Add a Comment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