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혼/ 조기영

청혼/조기영

외로움이
그리움이
삶의 곤궁함이 폭포처럼 쏟아지던
작은 옥탑방에도
그대를 생각하면
까맣던 밤하늘에 별이 뜨고
내 마음은
이마에 꽃잎을 인 강물처럼 출렁거렸습니다

늦은 계절에 나온 잠자리처럼
청춘은 하루하루 찬란하게 허물어지고
빈 자루로 거리를 떠돌던 내 영혼 하나 세워둘 곳 없던 도시에
가난한 시인의 옆자리에 기어이 짙푸른 느티나무가 되었던 당신

걸음마다 질척이던 가난과 슬픔을 뒤적여
밤톨같은 희망을 일궈주었던 당신
슬픔과 궁핍과 열정과 꿈을 눈물로 버무려
당신은 오지 않는 내일의 행복을 그렸지요
그림은 누추하지 않았습니다 다만 눈이 시렸을뿐

수많은 기억들이
봄날의 벚꽃처럼 흩날려버릴 먼 훗날
어려웠던 시간 나의 눈물이
그대에게 별빛이 되고
나로 인해 흘려야 했던 그대의 눈물이
누군가에게 다시 별빛이 될 것입니다

가을을 감동으로 몰고가는 단풍은 붉은 마음과
헛됨을 경계하는 은행의 노란 마음을 모아
내 눈빛이
사랑이라는 한마디 말도 없이
그대의 마음속으로 숨어버린 그 날 이후
내 모든 소망이었던 그 한마디를 씁니다

저와 결혼해주시겠습니까
푸른 하늘에
구름을 끌어와
눈이 시리도록 아름다운 그대의 사랑에 대하여 쓰며
천사들에게 보여주고 싶은 날들입니다

 


이번 4.15총선의 최대 격전지 중 하나로 꼽힌 서울 광진을 에서 더불어민주당 고민정 후보가 미래통합당 오세훈 후보를 꺾고 당선됐습니다.

고민정 당선인의 남편은 전북 정읍 출신, 조기영 시인입니다.
이들 부부는 경희대 중문과 선후배 사이로 나이차이는 11년입니다. 남편이 11년 연상입니다.

특히 조기영시인은 “강직성 척추염”이라는 희귀병을 앓고 있었고, 이에 조기영은 고민정 에게 이별을 고했는데요.
고민정은 눈물을 흘리며 헤어질 수 없다고 말했고, 계속 만남을 이어가게 됩니다.

고민정은 조기영을 하루라도 행복하게 살 수 있게 하자는 마음을 다지게 되었다고 합니다.

그러다 조기영은 고향 정읍에서 재활치료를 받고 건강을 회복해 서울로 돌아와 고민정에게 아래 청혼 시를 보내게 됩니다.

‘당신이라는 바람이 내게로 불어왔다,가 2017년5월에 출간되었고 홍지서림에가서 구해서 읽어보고 깊은 감동을 받은바있습니다

이 책은 고민정과 조기영의 시처럼 아름다운 삶의 순간들이 그려져있으며, 조기영은 고민정을 일컬어 ‘세상에서 훔친 단 하나의 시,라고 표현하고 있습니다

 38 total views,  1 views today

Add a Comment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