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어 쓴 성경: 요한복음 6장

오천 명을 먹이시다 (6:1-15)

이 일 후에 예수님께서 <갈릴리> 바다 건너편으로 가셨다. 그곳은 <디베랴>라고 불리는 지역이었다. 예수님께서 많은 환자들에게 행하신 표적을 보고 들었기 때문에 그곳에서도 수많은 사람이 예수님을 따르기 시작했다. 예수님께서는 언덕 위로 올라가셔서 적당한 곳에 자리를 잡고 앉으셨다. 그러자 그 주위로 제자들이 모여들었다. 그때는 유대인들의 명절인 유월절이 머지 않은 때였다.

예수님께서 수많은 무리가 모여드는 것을 보시고 제자 <빌립>에게 물으셨다. “빵을 좀 구해서 이 사람들을 먹어야 할텐데, 어떻게 하면 좋을까?” 이렇게 물으신 것은 <빌립>의 반응이 무엇일지 이미 알고 계셨지만, 그의 믿음을 시험해 보시려 물으신 것이다.

<빌립>이 예수님께 대답했다. “200명 일당에 해당하는 값을 지불한다 해도 이 많은 사람을 먹이기에는 턱없이 부족하겠는데요. 주님.

바로 그때 예수님의 제자 중 하나인 <안드레>가 예수님께 말했다. 그는 <베드로>의 동생이었다. “여기 어떤 꼬마가 보리 빵 다섯 덩이와 두 마리의 생선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것을 누구 코에 붙이겠습니까?

그러자 예수님께서 말씀하셨다. “오, 그런가? 그럼 사람들이 식사를 하도록 다들 앉게 하게.” 그곳은 풀이 많이 돋아 있었다. 그래서 사람들이 그 위에 앉았는데, 그 숫자가 대략 13세 이상의 남자들만 헤아려도 5천 명이나 되었다. 예수님께서는 빵 조각을 들고 하나님께 감사의 기도를 드리셨다. 그리고 제자들에게 앉아 있는 사람들에게 나누어주도록 하였다. 생선도 마찬가지로 원하는대로 나누어 주셨다.

무리가 배불리 먹자,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말씀하셨다. “남은 조각을 다 거두어, 버리는 것이 없게 하게.” 그러자 제자들이 남은 조각을 모두 거두었는데, 보리 빵 다섯 조각으로 먹고 남은 것으로 12 바구니를 가득 채울 정도였다.

사람들이 예수님께서 행하신 표적을 보고 말했다. “이분이야말로 세상에 오시기로 되어 있는 바로 그 선지자가 아닐까?

에수님은 사람들 사이에 자기를 억지로 왕으로 옹립하려는 움직임이 있는 것을 눈치채시고 산으로 혼자 피신하셨다.

물 위를 걸으시다 (6:16-21)

해가 넘어가자 예수님의 제자들이 <갈릴리> 바다가로 내려가 배에 올랐다. 그 배는 바다를 건너 <가버나움>으로 항해를 시작하였다. 이때 예수님은 제자들과 함께 가시지 않았다. 해가 져서 벌써 꽤 어두워졌는데, 조금 뒤에 거친 바람이 불기 시작하더니 바다가 사나워졌다. 제자들은 노를 저어 풍랑을 헤쳐나가려고 했지만 얼마 가지 못했다. 해변에서 약 5km 정도 바다 한가운데 이르렀을 때, 저멀리 예수님께서 바다 위를 걸어 제자들이 탄 배 쪽으로 오시는 것을 보았다. 하지만 제자들은 바다 위를 걸어오는 분이 누구인지 알 수 없어서, 공포에 휩싸이게 되었다. 그때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말씀하셨다. “나야. 두려워하지 말게.” 그제서야 제자들은 너무나도 기뻐하며 예수님을 배로 모셔들였다. 얼마 뒤에 그 배는 제자들이 가려던 목적지에 무사히 도달하였다.

나는 생명의 빵이다 (6:22-59)

다음 날, <갈릴리> 바다 저쪽 편에 남아 있던 사람들은 바다에 배 한 척이 남아 있는 것을 보았다. 이들은 제자들만 다른 배를 타고 갔을 뿐, 예수님이 제자들과 함께 승선하지 않았던 것을 알고 있었다. 마침 <디베랴>에서부터 출발한 다른 배들이 도착해서, 사람들이 오병이어의 기적을 체험했던 곳 가까이에 왔다. 그제서야 사람들은 제자들뿐만 아니라 예수님도 그곳에 없다는 사실을 알았다. 그래서 예수님을 찾으려고 배를 타고 <가버나움>으로 갔다. 바다 건너편에 가서야 사람들은 예수님을 만날 수 있었다. 그들은 예수님께 말했다. “랍비님, 언제 어떻게 이쪽으로 오셨습니까?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대답하셨다. “내가 진심으로 여러분에게 말해주고 싶어요. 여러분이 나를 찾는 이유는 표적 때문이 아니고, 단지 빵을 먹고 배불렀기 때문이 아닌가요? 부디 썩을 양식을 위하여 살지 말고, 인자(사람의 아들)가 주는 영생의 양식을 위하여 사세요. 인자(사람의 아들)가 주는 그 생명의 양식은 하나님 아버지께서 보증하시거든요.

그러자 사람들이 예수님께 물었다. “하나님의 일을 하려면 우리가 무엇을 해야 할까요?” 예수님께서 이들에게 대답하셨다. “하나님의 일은 여러분이 하나님께서 보내신 자를 믿는 것, 바로 이것이에요.” 그러자 사람들이 예수님께 또 물었다. “우리가 주님을 믿게 하려면 어떤 표적을 보여주실 건가요? 또 어떤 일을 행하실 건가요? 우리들의 선조들은 광야에서 만나를 먹었어요. ‘하나님께서 그들에게 하늘로부터 빵을 주었다’고 기록되어 있잖아요?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대답하셨다. “내가 진심으로 여러분에게 말씀드려요. 여러분에게 하늘의 빵을 준 것은 모세가 아니에요. 오직 내 아버지께서 여러분에게 참된 하늘의 빵을 주신 것이죠. 하나님께서 주시는 빵은 하늘로부터 내려와서 세상에 생명을 주는 것이에요.” 그러자 그들이 예수님께 말했다. “선생님, 우리에게 이런 빵을 계속 제공해 주세요.”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내가 바로 생명의 빵이에요. 내게로 오는 사람은 누구든지 주리지 않을 것이고, 나를 믿는 자는 누구든지 목마르지 아니할 것이에요.

그런데 여러분이 나를 보고도 믿지 않았다고 말한 적이 있죠? 아버지께서 내게 주시는 사람은 모두 내게로 올 것이이고, 내게 오는 사람은 그 누구도 내가 쫓아내지 아니할 겁니다. 내가 하늘로부터 온 것은 내 뜻을 행하려는 것이 아니에요. 나를 보내신 분의 뜻을 행하려는 것이죠. 이것이 나를 보내신 분의 뜻이에요. 아버지께서 내게 주신 자는 아무도 잃지 않고, 마지막 날에 다시 살리는 것이죠. 이것이 내 아버지의 뜻이에요. 아들을 보고 믿는 사람은 모두 영생을 얻을 것이며, 마지막 날에 그들 모두를 다시 일으킬 것이에요.

그러자 유대인들이 예수님을 두고 수군거리기 시작했다. 왜냐하면 예수님께서 바로 자기 자신이 하늘로부터 내려온 빵이라고 하셨기 때문이었다. 사람들이 말했다. “아니, 이 작자는 <요셉>의 아들, 예수가 아니던가? 이 작자의 아버지와 어머니를 우리가 잘 알지 않냐? 어떻게 자기가 하늘에서부터 내려왔다고 감히 말한단 말이냐?” 예수님께서 이들에게 대답하셨다. “서로 수군거리지 마세요. 나를 보내신 아버지께서 여러분을 내게로 이끌지 아니하시면 아무도 내게로 올 수 없어요. 그러나 내게 마음을 열고 오는 분들은 마지막 날에 내가 다시 일으킬 거에요. 선지자들의 글에 이렇게 쓰여 있잖아요? ‘그들이 모두 하나님께 가르침을 받을 것이다. 아버지께 듣고 배운 자들은 모두 내게로 올 것이다.’ 하나님으로부터 온 자가 아니면 아버지를 보았다고 할 수 없어요. 하나님께로부터 온 자만이 아버지를 보았다고 할 수 있어요.

내가 진심으로 여러분에게 말씀드려요. 믿는 사람은 누구든지 영생을 가질 것입니다. 내가 곧 생명의 빵이에요. 여러분들의 선조들은 광야에서 만나라는 것을 먹지 않았습니까? 그런데 그런 만나를 먹었어도 결국 다 죽었어요. 하지만 나는 하늘로부터 내려오는 빵이란 말입니다. 누구든지 이 빵을 먹으면 죽지 않아요. 다른 말을 하지 않겠습니다. 내가 바로 하늘에서 내려온 생명의 빵이에요. 누구든지 이 빵을 먹으면 영원히 살 것입니다. 내가 줄 빵은 다른 게 아니라 내 살이에요. 이것은 세상의 생명을 위해서 내가 내어 주는 것이에요.

이 말을 들은 유대인들은 수군거렸다. “이 사람이 도대체 무슨 말을 하는 걸까? 자기 살을 우리에게 내어주어 먹게 하겠다니? 참나.”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내가 다시 진심으로 여러분에게 말씀드려요. 여러분이 인자(사람의 아들)의 살을 먹지 않고 그 피를 마시지 않으면, 생명이 없는 것입니다. 내 살을 먹고 내 피를 마시는 사람만이 영생을 얻게 될 것이며, 마지막 날에 내가 그 사람을 다시 살릴 것입니다. 내 살이 참된 양식이고, 내 피가 참된 음료이기 때문이에요. 내 살을 먹고 내 피를 마시는 사람은 나와 함께 살 것이고, 나도 그 사람과 함께 살 것입니다. 살아계신 아버지께서 나를 보내셔서 내가 아버지로 인하여 사는 것과 같이, 나를 먹는 사람은 나로 인하여 살 것입니다. 이것은 바로 하늘에서부터 내려온 빵이다. 이것은 여러분의 선조들이 광야에서 먹고도 죽었던 것과 같지 않습니다. 이 빵을 먹는 자는 영원히 살 것이니까요.” 이 말씀은 예수님께서 <가버나움>의 회당에서 가르치시면서 하셨던 말씀이었다.

영생의 말씀 (6:60-71)

이 말씀을 들은 제자들은 서로 말했다. “이 말씀은 알아듣기 어렵네. 누가 이 말씀을 이해할 수 있을까?” 제자들이 수군거리는 것을 예수님께서는 아시고, 제자들에게 말씀하셨다. “이 말이 자네들에게 걸림돌이 되는가? 그렇다면 인자(사람의 아들)가 원래 있었던 곳으로 다시 올라가는 것을 자네들이 목격하게 된다면 어떻겠는가? 그때에는 이해하겠는가? 영은 생명을 주는 것이지만, 육은 아무 것도 만들어내지 못한다네. 내가 자네들에게 이르는 말은 영의 말씀이야. 생명을 주는 말씀이지. 하지만 이 생명의 말씀을 믿지 않고 받아들이지 않는 사람들이 있을 걸세.” 예수님께서 이렇게 말씀하신 것은 이미 누가 예수님을 믿을 자인지, 누가 예수님을 팔아넘길 자인지 아셨기 때문이었다. 그래서 말씀하셨다. “아버지께서 주시지 않으면 그 누구도 내게 올 수 없다고 말한 것이 바로 이 때문이라네.

이 말을 들은 제자 중에 많은 사람이 예수님에게 등을 돌렸다. 그리고 더는 예수님을 따르지 않았다. 그 모습을 보신 예수님께서 열두 제자에게 말씀하셨다. “자네들도 떠나려느냐?” 시몬 베드로가 대답했다. “주님, 저희가 누구에게로 가겠습니까? 주님께는 영생의 말씀이 있는데요. 저희는 주님께서 하나님의 거룩하신 자이심을 믿었고, 그렇게 알고 있습니다.” 예수님께서 대답하셨다. “내가 너희 열둘을 선택했지만, 자네들 가운데 하나는 사탄의 자식일세.” 이렇게 말씀하신 것은 <이스카리옷> 출신의 <시몬>의 아들 <유다>를 가리킨 것이었다. 이 사람은 열두 제자 가운데 한 사람이었는데, 결국 예수님을 배반하고 팔아버린 자였다.

목차로 돌아가기

+

+

 50 total views,  1 views today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