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의 기도와 믿음 (삼상 1:9-18)

잘 아는 것처럼 한나라고 하는 여인에게는 자식이 없었습니다. 그로 인하여 엄청난 고난을 당했고 정말 슬픔과 고통 가운데 있었습니다. 그 한나는, 오늘 본문의 말씀을 보면, 여호와께 기도하고 통곡하였다고 기록하고 있습니다. 오늘 이 한나가 마음이 괴로웠을 때에 하나님께 나아가 기도하고 통곡하였다고 하는 점을 주목해 보았으면 좋겠습니다. 한나는 이전에 누구를 향해서 원망을 했습니까? 자신의 남편을 향해서 원망을 했습니다. 내게도 아들을 달라고 이야기했고, 사람을 향해서 원망했지만, 사람을 향해서 했던 그 모든 불평과 원망은 아무런 소용이 없는 것이죠.

우리는 이 세상에 살면서 여러 가지 힘들고 어려운 일을 당할 때마다, 해결할 수 없는 허망한 것들을 향해서 원망하기도 하고 불평하기도 하고 또 소망을 말해보기도 합니다. 하지만 우리가 분명하게 기억할 것이 있다고 한다면, 이 세상에 그 어느 것도 우리의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것이 하나도 없으며, 우리가 나아갈 대상은 오직 하나님께만 나아가는 것밖에는 우리에게 다른 소망이 없다고 하는 사실을 분명하게 기억할 수 있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원합니다.

+

+

오늘 이 시간 우리가 하나님 앞에 기도하러 나왔는데, 우리가 기도할 때 이 자리에 나와서 하나님 앞에 기도하면서 무엇보다도 하나님 앞에 나갔으면 좋겠습니다. 사람들을 바라보고서가 아니라, 사람들의 시선이 의식되어서가 아니라, 우리의 마음을 하나님 앞에 토로하고 기도하는 가운데, 하나님께서 놀라운 은혜를 우리 가운데 허락해 주시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원합니다.

오늘 한나는 하나님 앞에 슬픔 가운데서 하나님 앞에 서원하기도 하고 간절하게 기도하며 엎드렸는데요. 그때 엘리 제사장은 이 한나의 모습을 보면서 마치 취한 여자처럼 생각이 되어서 그를 꾸중하였지만, 그러나 이 여인이 하나님 앞에 간절히 기도한다고 하는 사실을 알게 되었을 때, 엘리 제사장은 평안을 빌며 축복하고 돌아가라고 이야기를 했습니다. 그런데 놀라운 것은 이 하나가 엘리 제사장의 이야기를 들은 다음에 이렇게 반응했습니다. 18절 말씀에 보니까, “이르되 당신의 여종이 당신께 은혜 입기를 원하이다 하고, 가서 먹고 얼굴에 다시는 근신 빛이 없더라”라고 기록하고 있습니다.

엘리 제사장이 했던 이 말은 하나님의 응답이었을까요? 우리는 사무엘상을 읽으면서 정말 이 한나의 기도를 하나님께서 들으셨고, 그래서 이 한나가 사무엘을 낳게 되는 엄청난 기적을 체험했다고 하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 엘리 제사장의 이 말이 한나의 마음에 기쁨과 평안함과 안식을 주었던 것일까요? 기도할 때 이 한나는 정말로 하나님께서 자신에게 아들을 주신다고 하는 사실을 기도하면서 확신하고 전혀 의심하지 않고 믿고 기도했던 것이라고 볼 수 있을 것인가요?

성경 말씀 야고보서 1장 6절에서부터 8절 말씀에 보면 이렇게 기록하고 있습니다. “오직 믿음으로 구하고 조금도 의심하지 말라. 의심하는 자는 마치 바람에 밀려 요동하는 바다 물결 같으니, 이런 사람은 무엇이든지 주께 얻기를 생각하지 말라. 두 마음을 품어 모든 일에 정함이 없는 자로다”라고 기록하고 있습니다. 그러니까 이 말씀을 우리가 기도하는 가운데 하나님께서 응답해 주실 거라고 하는 사실을 확실하게 믿어야 된다고 하는 그런 의미일까요? 기도하다가 조금이라도 의심이 들거나 조금이라도 불안한 마음이 들면 안 된다고 하는 그런 말씀일까요?

사실 그렇게 하기는 너무나도 어렵습니다. 우리가 기도하다 보면 우리들의 마음 가운데서 현실이 보이면서, 이러다가 망하는 것 아닐까? 이러다가 아무런 해결책이 없게 되는 것이 아닐까? 이러다가 여러 가지 어려운 일을 만나게 되는 것은 아닐까? 우리가 기도하고 하나님 앞에 엎드리지만, 하나님께서 우리의 기도에 응답하지 않고 우리의 생각과는 정반대의 길로 인도하실 수도 있을 거라고 하는 불안한 마음이 드는 것은 어찌할 수 없을 것입니다.

한나는 얼마나 마음을 잘 먹었기 때문에 그런 불안한 마음이 하나도 없었던 것일까요? 그렇다기보다는 이 한나가 가서 근심하지 않고 편안한 가운데 돌아갈 수 있었던 것은 하나님께서 반드시 아들을 주신다고 하는 그런 믿음이라기보다는, 하나님이 나를 사랑하시는 아버지 되신 하나님이라고 하는 사실에 대한 믿음에서 이런 반응이 나왔을 것이라고 믿습니다. 하나님께서 우리들에게 기도에 응답을 해주실 때 우리가 원하는 방식대로 그대로 다 해주는 것은 아닙니다. 물론 구하라. 그러면 주실 것이오. 찾으라. 그러면 찾을 것이오. 문을 두드리라. 그러면 문을 열릴 것이라고 말씀해 주셨지만, 그 말씀은 우리로 하여금 기도를 주저하지 말고 “내게 알려라.” “내가 응답하겠고, 내가 들어줄 마음이 있다”고 하는 것을 밝혀주시는 말씀이기는 하지만, 그러나 하나님의 응답은 항상 우리가 원하는 대로 되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께서 보시기에 가장 선한 길로, 우리의 생각과 하나님의 생각은 완전히 달라서, 마치 하늘이 땅에서부터 멀고, 정말 이 세상의 끝 끝이 서로 먼 것처럼, 하나님의 생각은 우리들의 생각보다 훨씬 더 커서, 우리의 알량한 머리로 우리의 조그마한 생각으로는 이게 최선처럼 생각되지만, 하나님께서는 우리보다 훨씬 더 우리를 더 잘 아시는 그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가장 좋은 길을 허락해 주시는 것이죠.

저도 여러 가지 기도를 하면서 하나님 앞에 왔습니다마는 하나님께서 제가 원하는 방식대로 기도에 응답해 주시지 않은 적이 너무나도 많습니다. 꼭 이것은 합격했으면 좋겠는데, 합격이 안 되는 경우가 있었고요. 이것은 반드시 패스를 했으면 좋겠는데, 패스가 안 되는 경우가 있었고,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았으면 좋겠는데 그런 일들이 일어나는 경우가 있었고, 우리의 기도와는 정반대로 흘러가는 것처럼 보일 때가 많이 있었습니다.

하지만 지금 돌아와서 생각해 보면, 그때 하나님께서 내 기도에 응답지 아니하시고 우리의 인생을 다른 방향으로 틀어주신 것이 그것이 놀라운 하나님의 은혜였고, 그것 때문에 내가 더 영적으로 성숙할 수 있게 되었고, 그것 때문에 내가 하나님의 자녀로서 살아갈 수 있는 힘과 용기를 얻게 되었던, 그런 경험들을 우리가 생각해 볼 때에, 우리가 확실할 수 있는 것이 무엇이냐 하면, 하나님께서는 선하신 하나님이시고, 하나님께서는 우리를 패망시키려고 하시는 것이 아니라, 어떠한 방법으로 응답해 주시든지 간에 선하신 하나님의 뜻이 이루어질 거라고 하는 사실을 우리가 믿어야 될 줄로 믿습니다.

야고보서 1장의 말씀은 그러니까 우리가 기도한 대로 응답될 것을 믿으라고 하는 이야기가 아니라, 하나님이 선하신 하나님이시고 하나님이 우리를 사랑하시는 하나님이시라고 하는 사실을 확신하는 가운데, 주님에 대한 믿음을 잃어버리지 말고 기도해야 한다고 하는 그런 의미인 것이고, 오늘 한나는 하나님 앞에 엎드려 기도하는 가운데, 하나님이 내 기도를 들으시고 하나님이 나에게 가장 좋은 길로 어떠한 방법으로 응답해 주시든지 간에, 하나님은 나를 위하여서 엄청난 은혜의 길을 베풀어주실 거라고 하는 사실을 믿게 될 때에, 한나는 돌아가서 기쁨과 감사로 지낼 수가 있게 되었던 것입니다.

물론 이 한나에게는 하나님께서 한나가 원하는 대로 응답해 주시고 기도해 주심으로 말미암아, 정말 하나님을 향해서 찬양하고 기뻐하고 감사하는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오늘 이 저녁 시간에 우리도 하나님 앞에 기도하며 나아갈 때, 하나님을 온전히 신뢰하면서 주님 앞에 엎드릴 수 있는 귀하고 복된 시간이 될 수 있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원합니다.

하나님, 우리가 원하는 것을 아르고 토로하면서 기도하는 가운데, 그러나 우리의 생각대로가 아니라, 하나님의 뜻대로 이루어지고, 하나님께서 인도하시는 그 놀라운 역사들을 우리가 기대하면서, 하나님께서 어떤 선하고 좋은 길로 인도해 주실지 기도하는 가운데 하나님의 놀라운 은혜를 체험하는 모두가 다 될 수 있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원합니다.

 8,926 total views,  3 views today

Add a Comment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