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span>사명</span>

너는 나를 따르라(요 21:18-25)

모든 사람이 다 주를 버릴지라도 끝까지 주님을 버리지 않겠다고 호언장담했던 베드로는 가야바 대제사장의 집에 들어갔다가 너무나도 허망하게 무너졌다. “너도 예수와 한 패 아니냐?”라고 묻는 여인의 질문 앞에서 “나는 에수를 모른다. 예수와 아무런 상관이 없다”고 세 번씩이나 부인해버린 것이다. 그런데 놀랍게도 부활하신 예수님은 그렇게 실패해버린 베드로에게 다시 찾아오셨다. 만일 예수님께서 완벽한 사람만 찾으신다면, 그 누가 주님의 제자가 될 수 있겠는가? 아무도 자격이 있을 수 없다. 그런데 주님은 실패한 인생을 찾으셨다. 아니 우리가 그렇게 구제불능의 사람들이기에 우리를 구원하기 위하여 이 세상에 오셔서 십자가를 지셨다.

주님께서는 그런 베드로에게 다시 사명을 맡기셨다. 지금까지는 네 마음대로 다녔지만, 나중에는 주님께서 인도하시는 대로 복음을 전하는 사도가 될 것이라고 하셨다. 결국 베드로는 위대한 복음의 사도가 되어 복음을 전하는 일에 최선을 다했고 죽기까지 충성하였다.

그런데 그때 베드로의 눈에 한 사람이 보였다. 그 사람은 주님께서 사랑하시는 제자라고 알려진 제자였다. 보통 사람들은 그 제자가 아마도 사도 요한이었을 것이라고 추측한다. 베드로는 그 제자를 보면서 예수님께 물었다. 나 같은 사람이 그런 사명을 받아 일을 하게 된다면, 주님께서 특별하게 사랑하셨던 저 제자는 어떻게 될 것인가? 그게 궁금했다. 그래서 그 제자는 어떻게 될 것인지를 예수님께 물었다.

그러자 주님께서는 대답하셨다. “내가 올 때까지 그를 머무르게 하고자 할지라도, 네가 무슨 상관이냐? 너는 나를 따르라” 이 말씀은 그 제자가 예수님의 재림 때까지 죽지 않을 것이라는 의미가 아니었다. 그 말씀은 그 제자에게 어떤 일이 일어나든 그게 무슨 상관이 있겠느냐는 의미였다. 다른 사람에 대해서 신경 쓸 게 아니라, 너는 네가 받은 그 사명을 가지고 일하라는 말씀이었다.

안타깝게도 우리는 늘 다른 사람을 본다. 그리고 다른 사람들을 보면서 넘어진다. 내가 아무리 많은 것을 가지고 있어도, 다른 사람이 더 많은 것을 가지고 있는 것을 보면 갑자기 기쁨이 사라져버리기도 하고, 내가 적은 것을 가지고 있어도 다른 사람이 나보다 더 적은 것을 가지고 있는 것을 보면, 감사하게 되기도 한다. 그런데 그렇게 남을 의식하는 것은 결코 바람직한 삶의 태도일 수 없다.

하나님은 우리를 각각 독특하게 창조하셨다. 이 세상에 하나밖에 없는 걸작품으로 만드셨다. 그런데 우리는 다른 사람들과 똑같이 되기를 원한다. 마치 공장에서 찍어낸 상품처럼 똑같기를 바란다. 그래서 조금만 다르면 교만해지기도 하고 반대로 절망하기도 한다. 하지만 주님은 다른 사람은 신경쓰지 말고 너는 너의 길을 가라고 말씀하신다.

우리는 하나님 앞에 서야 한다. 믿음은 하나님을 보는 것이다. 그런데 사람이 보이면 그 사람에 가려서 하나님을 볼 수 없다. 다른 사람을 보지 않아야 그제야 하나님이 보인다. 이 세상은 하나님을 보지 못하게 하는 것들로 가득 차 있다. 그래서 때로는 눈을 감아야 하나님이 보인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