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 앞 빨간차 주차되면 용돈과 과자를 끼워둔 자식사랑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2004201857001&code=620116

치매에 걸렸어도 자식을 향한 사랑을 놓지 못한 경남 통영에 사는 한 80대 노모의 사연이 잔잔한 울림을 주고 있다.

20일 경남 통영경찰서 광도지구대에 따르면 지난 14일 누군가가 자신의 승용차 손잡이에 5만원권 지폐와 군것질거리를 끼워두고 갔다는 신고가 들어왔다. 신고자는 지난 2월부터 명정동 서피랑 마을 인근에 주차할 때마다 5차례가량 이런 일이 반복됐다고 말했다. 주차했다가 돌아오면 꼬깃꼬깃 접은 지폐와 함께 비닐봉지로 겹겹이 싼 과자와 떡이 기다리고 있었다.

경찰이 인근 폐쇄회로(CC)TV 영상을 확인한 결과, 이 마을에 혼자 사는 할머니 ㄱ씨(86)가 한 일이었다. 영상에는 거동이 불편한 ㄱ씨가 힘겨운 걸음으로 와 차량 문을 만지작거리는 모습이 포착됐다. 치매 증상이 있는 ㄱ씨는 자신의 집 앞에 아들의 승용차와 색깔이 같은 빨간색 승용차가 주차할 때마다 아들의 차인 줄 알고 용돈과 군것질거리를 뒀다.

ㄱ씨는 어려운 형편에 아들에게 제대로 공부를 시키지 못한 게 미안해 모아둔 돈과 간식을 몰래 남기고 간 것이다. ㄱ씨 아들은 몇 년 전까지 어머니 집 근처에 살았으나 개인적인 이유로 타지에 머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ㄱ씨는 치매에 걸려도 아들의 승용차 색깔만큼은 똑똑히 기억하고 있었고, 빨간색 승용차가 보일 때마다 쌈짓돈을 꺼내 놓았다. 경찰은 ㄱ씨에게 자초지종을 설명한 뒤 ㄱ씨가 5차례에 걸쳐 두고 갔던 돈 21만원을 돌려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