웨스트민스터 성경연구소

누가복음 부자와 나사로

2018.01.10 16:20

관리자 조회 수:73

scripture 눅 16:19-31 
preacher 이국진 목사 
mp3 https://goo.gl/FbYBir 

 

부자와 나사로의 비유를 읽다보면 혼란스럽다. 도대체 왜 부자는 지옥에 가고 거지 나사로는 천국에 가게 되었을까? 25절에서 암시하고 있는 것처럼 이 세상에서 고통을 받는 사람들은 죽어서 위로를 받게 되는 것이고 이 세상에서 부요하게 산 사람은 죽어서 고통을 당하게 되어 있는 것일까? 기독교 일부에서는 그렇다고 주장한다. 크리스천은 가난하게 살아야 하며 부자가 되는 것은 죄악이라고 가르치기도 한다. 하지만 성경을 보면 가난한 자라고 해서 무조건 천국에 간다는 것도 없고, 반대로 부자 중에서도 신실한 믿음의 사람들이 많이 등장하기 때문에 이러한 주장은 설득력이 부족하다. 

 

부자와 나사로의 비유에서는 누가 천국에 가고 누가 지옥에 가는가를 말해주는 비유는 아니다. 성경 전체적인 교훈이 있다면 예수 그리스도를 믿는 자마다 영생을 얻을 것이라고 가르쳐주고 있다. 이 비유는 여러가지 교훈을 주고 있지만 가장 중요하게는 두 가지 교훈을 우리에게 주고 있다. 첫째, 우리의 인생은 이 세상으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죽음 이후의 삶이 있다는 것이다. 둘째, 그런데 우리의 인생이 복된 인생인가는 마지막에 어떤 삶을 살게 되는가가 훨씬 더 중요하다는 교훈이다. 

 

우리는 우리의 인생이 이 세상의 삶으로만 끝나지 않고 죽음 이후에 영생 또는 영벌이 있다는 것을 안다. 성경에서 그렇게 가르치고 있기 때문이다. 그런데 파스칼은 불신자들을 향해서 이런 말을 한 적이 있다. 하나님이 계시고 천국과 지옥이 있다고 믿는 것이 없다고 믿는 것보다 훨씬 더 낫다고 말이다. 왜냐하면 하나님도 없고 천국과 지옥도 없다는 쪽으로 믿고 자신의 인생을 걸었는데, 죽어보니 정말 하나님이 계시고 천국과 지옥이 있다면 아주 큰 낭패를 낭할 것이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만일 우리의 삶이 이 세상의 삶으로만 끝난다면 부자처럼 사는 게 좋을 것이다. 하지만 만일 우리의 삶이 이 세상으로만 끝나지 않고 죽음 이후의 삶이 있다면, 누가 복된 사람인가? 마지막이 좋은 사람이 복된 사람일 것이다. 이 세상에서 어떻게 살았든지 (부자로 살든 가난하게 살든), 마지막에 천국에서 사는 사람이 복된 사람이 될 것이다. 이 세상에서 어떻게 살았든지, 마지막에 지옥으로 떨어지는 사람은 가장 불쌍한 사람이 될 것이다. 

 

그렇다면 우리는 이 세상의 모습 때문에 괴로워할 것이 아니다. 그렇다면 우리는 이 세상의 모습 때문에 교만할 것도 아니다. 우리의 삶은 마지막이 어떠할 것인가에 따라서 평가될 것이기 때문이다. 

Copyright (c) 웨스트민스터 성경연구소 All Right Reserved. Powered by XE
Designed by Elkha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