웨스트민스터 성경연구소

scripture 신 13:1-3 
preacher 이국진 목사 
mp3 https://goo.gl/EyRar5 

 

인생에 있어서 중요한 것은 속도가 아니라 방향이라고들 한다. 신앙생활도 마찬가지이다. 아무리 열심히 신앙생활을 한다 한들, 하나님께서 원하지 않는 엉뚱한 방향으로 열심을 낸다면 무슨 소용이 있을까? 철저하게 신앙생활을 한다고 했던 그 옛날 바리새인들처럼 결국 위선자라는 소리만 듣게 된다면 무슨 의미가 있을까? 그런 점에서 신앙생활을 함에 있어서, 하나님께서 원하시는 바른 방향을 향해 나아가는 것이 중요하다.

 

그러면 우리는 어떻게 하나님의 뜻을 알 수 있을까? 성경에 보면 하나님께서 하나님의 뜻을 나타내기 위하여 천사를 사용하시기도 하고, 우림과 둠밈을 사용하시기도 하고, 에봇이나 제비뽑기를 사용하기도 하셨다. 꿈을 통해서도 하나님의 뜻을 나타내셨다. 문제는 과연 오늘날에도 이런 방법들을 사용하여 하나님의 뜻을 알 수 있을까 하는 것이다.

 

원칙적으로 하나님께서 이러한 방법들을 사용하셔서 하나님의 뜻을 나타내시겠다고 하시면, 못 하실 리 없다. 하나님은 전능하신 하나님이시니까 말이다. 하지만 문제는 우리가 꾼 그 꿈이 과연 하나님의 뜻을 전달하기 위한 꿈인지 소위 개꿈인지 확인할 객관적이고 확실한 기준이 없다는 점이다. 실례로 예전에 다미 선교회에서는 이런 저런 방법을 통해서 하나님의 뜻이 계시되었다고 주장했지만, 그들이 주장한 예수님의 재림은 빗나가고 말았다. 더 나아가 하나님께서는 66권의 성경 외에 다른 것을 더하지 말라고 말씀하셨다(계 22:18-19). 이미 성경이 완성된 시대에는 성경 말씀에 의존하여 신앙생활을 해야 하는 것이지, 꿈이나 어떤 초자연적인 것에 의존할 것이 아니다.

 

하나님께서 한 때 꿈이나 제비뽑기를 사용하셨는데, 그렇기 때문에 꿈이나 제비뽑기라는 방법이 절대적인 것이 될 수 없다. 우리는 안타깝게도 하나님이 사용하시는 도구를 절대화하는 경향이 있다. 하나님께서 사용한 사람을 숭배하거나, 하나님께서 사용한 물건을 신성시하려고 한다. 하지만 그것은 어리석은 짓이다. 한 때 하나님에 의해 사용되었던 언약궤였지만, 이스라엘 민족이 그것을 전쟁터로 가지고 간다고 해서 힘을 발휘할 수는 없었다. 꿈이나 제비뽑기도 마찬가지이다. 우리가 제비를 뽑기만 하면 하나님의 뜻이 무조건 나타나는 것이 아니다. 한 때 하나님께서 제비뽑기라는 방법을 사용하셔서 하나님의 뜻을 나타내기로 하셨기 때문에 그것을 통해서 하나님의 뜻이 나타났던 것뿐이지, 언제든지 제비뽑기만 하면 범인을 찾을 수 있거나 우리에게 적절한 지도자를 선택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 하나님이 사용하신 수단을 절대화하는 어리석음에 빠지면 안 된다.

 

웨스트민스터 신앙고백서 1장 6조에서는 하나님의 뜻은 성경에 명백히 제시되어 있거나 건전하고 필연적인 논리에 의해서 성경에 의해 추론될 수 있다고 정리하는데, 우리는 성경에 따라 신앙생활을 해야 할 것이다.

Copyright (c) 웨스트민스터 성경연구소 All Right Reserved. Powered by XE
Designed by Elkha
XE Login